쌍용자동차 당신이 향하는 모든 길, 언제나 쌍용자동차와 함께

토레스, 정통 SUV의 진정한 가치를 발하다!

 

새로움을 추구하면서도 클래식 느낌을 간직한 디자인에 대한 니즈는 자동차에도 적용되고 있는데요. 이 때문인지 쌍용자동차 고유의 헤리티지를 담아 정통 SUV 스타일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감성이 더해진 토레스가 더욱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토레스의 세련된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는 안에서 봐도, 밖에서 봐도 멋지다고 말씀해주시는 자동차 인플루언서 네고킴님의 시승기, 함께 볼까요?

 

 

 

준중형 SUV의 현주소

 

 

 

 

저는 C세그먼트, 즉 준중형 SUV 차량을 평가할 때 다소 냉정한 잣대를 가지고 보는데요. C세그먼트는 사회초년생부터 초보운전자, 여행자, 패밀리카를 원하는 모든 고객들의 니즈를 모두 충족시켜야 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을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국내에서는 특정 차종들이 제시한 상품성과 패키징에 소비자들의 성향을 맞추는 듯한 주객 전도 현상이 종종 일어나곤 했습니다.

 

 

 

 

최근 준중형 SUV 시장은 중형 못지 않은 편의사향을 갖춘 것을 물론, 하이테크하고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추구하고 있죠. 정통 SUV의 스타일보다는 스포티하고 스타일리시한 도심형 SUV 패키징으로 흘러가는 추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디자인 테마에 맞추다 보니 낮은 전고와 무게 중심, 짧은 오버행으로 차체를 설계합니다. 이에 댐핑 로드를 비롯해 차체의 롤링을 억제하는 서스페션 감각까지 더해지면서 경쾌하면서도 스포티한 주행감각이 주를 이뤘죠.

 

 

뿐만 아니라 고도화된 4륜 구동 시스템과 전자제어장치들의 시너지 덕분에 전륜기반 차량들이 가진 언더스티어 성향과 4륜 차량의 둔탁한 핸들링이 크게 개선되었습니다.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세단 모델의 수요를 흡수해버리는 카니발라이제이션 현상까지 발생하게 되었죠. 결과적으로 최근 출시된 차량들을 살펴보면, 상품성에만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어 브랜드 동력과 가치가 희미해지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안타까웠습니다.

 

 

 

 

차별화된 ‘정통 SUV’토레스의 등장

 

 

 

 

이러한 국내 준중형 SUV 시장에서 쌍용자동차 토레스는 엄청난 반향을 몰고 왔죠. 출시 소식과 함께 제시한 정통 SUV의 헤리티지와 오버랜드 성향은 신선함과 호기심에 대한 갈증이 있던 소비자들의 수요를 성공적으로 이끌어냈고, 토레스의 판매량은 실로 어마어마한 수준입니다.

 

 

 

 

토레스를 둘러싸고 세그먼트 분류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걸로 아는데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차체의 사이즈와 배기량, 편의사양과 시트 배열 등 다양한 요소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토레스는 준중형 SUV로 이해하는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준중형 SUV가 가진 독보적인 포지션은 토레스가 가진 매력을 한 층 더 빛나게 해주죠.

 

 

 

 

정통 SUV의 헤리티지를 현대적으로 표현한 익스테리어

 

 

 

 

토레스의 인테리어 및 익스테리어는 렉스턴 스포츠 칸 페이스리프트 모델에서 확인했던 레이아웃과 디자인 역량이 그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스키드 플레이트를 비롯해 영국 SUV들이 사용하는 두툼하고 각진 필러들을 적용하여 정통 SUV의 헤리티지를 모던하게 해석했죠.

 

 

 

 

특히 기존 국내 차량들에서 볼 수 없었던 입체적인 세로형 그릴이 눈길을 사로잡는데요. 최신 트렌드인 슬림한 라이트 케이스와 일직선으로 연결되어 완성도 높은 디테일을 구사했습니다. 마치 클램쉘 타입 보닛이 적용된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엣지를 살려, 신선하면서도 하이테크한 무드가 은은히 느껴집니다.

 

 

 

 

특히 높은 전고가 주는 압도적인 프레임을 정말 칭찬하고 싶은데요. 단순히 익스테리어를 넘어 운전석부터 2열 뒷좌석과 트렁크까지 해당 세그먼트에서 경험하지 못한 여유로운 헤드룸을 확보했습니다. 쾌적한 차량 실내 거주성과 실용성이 돋보이네요.

 

 

 

 

좀 더 구체적인 수치로 살펴볼까요? 기본 트렁크 용량은 703리터(러기지보드를 제거하면 839리터)로 동급 경쟁 모델들은 물론 상위 세그먼트 모델과도 비교가 가능할 만큼 뛰어난 적재공간은 토레스의 강점입니다. 2열 좌석을 접을 경우, 1,662리터까지 확장되어 캠핑과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는 분들에게 정말 유용할 것 같습니다.

 

 

 

 

가까이에서 볼수록, 자세히 볼수록 더 매력적인 토레스

 

 

 

 

도어를 열면 대시보드, 시트 등에 폭넓게 적용된 브라운 컬러가 은은한 고급스러움을 선사합니다. 브라운 컬러 외에도 블랙, 라이트 그레이, 카키, 브라운 등 총 4가지의 세련된 컬러를 취향에 맞춰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스티어링 휠과 각종 디스플레이들이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분위기를 더욱 살려주네요.

 

 

 

 

쌍용자동차 토레스의 인테리어에서 주목해야할 부분은 터치리스 스크린입니다. 디지털 클러스터의 경우, 동급 경쟁 모델들 대비 사이즈 자체는 크지 않지만, 제공하는 정보의 양과 UI는 상상 이상입니다. 다기능 스위치를 통해 차선 중앙 유지 기능과 네비게이션 기반의 인텔리전트 크루즈 컨트롤을 작동시킬 수 있습니다. 클러스터 안에서 전방 차량 추돌 경고 및 출발 알림 등 주행 보조 장치들도 직관적으로 제어할 수 있어 좋습니다. 길 안내를 비롯해 터치 반응속도도 준수하고 지문 방치 처리가 되어 있어, 깔끔한 상태로 유지하기 수월합니다.

 

 

 

 

넉넉하고 여유로운 2열 뒷좌석 공간은 패밀리카로서 토레스가 상당한 경쟁력을 갖추는 부분인데요. 등받이 시트가 뒤로 눕혀져 있어 착석했을 때, 생각보다 더 편안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높은 전고로 확보한 여유로운 헤드룸은 도심형 SUV를 지항하는 경쟁 모델들과는 차별화된 요소로 느껴집니다.

 

 

 

 

편안하면서도 안정적인 주행 능력

 

 

 

 

엔진과 미션의 반응은 꽤 경쾌한 편입니다. 가속 페달을 밟자, 가볍게 차량이 앞으로 전진하고 실용 구간까지 거침없는 출력을 뽐냅니다. 오버랜드 성향의 차량들과 비교해도 결코 뒤지지 않습니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중속 출력이 한층 더 두터워지며 운전자의 부담을 낮춰줍니다. C-MDPS가 가지고 있는 구조적인 한계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으나 핸들링 감각이 예민하고 스포티하다는 점이 흥미롭습니다.

 

 

 

 

육중한 차체 프레임과 무게, 20인치의 휠을 적용했음에도 차량의 연비는 무척 준수했는데요. 수도권 도심 주행 상황에서 평균 8km/l 내외의 연비를 기록했고 고속도로에서는 정체구간을 종종 겪는 상황에서도 14km/l를 손쉽게 기록했습니다. 역시 가솔린 초저공해 인증 받은 차량 답네요!

 

 

 

 

이번 시승 차량은 아쉽게도 AWD 옵션이 빠진 차량이라 주행 감각을 다 느껴보지 못했는데요. 국내 판매 중인 C세그먼트 SUV 중 트랜스퍼케이스를 고정해 비포장도로에서 안정적이면서도 박진감 넘치는 드라이빙을 선사하는 AWD LOCK 기능은 국산차와 수입차를 통틀어 지프 컴패스와 쌍용 토레스만이 누릴 수 있는 희소한 기능이기 때문에 이번 시승에서 느껴보지 못한 아쉬움이 컸습니다.

 

 

 

 

많은 자동차 전문 리뷰어들이 토레스의 인기 요인으로 ‘가성비’를 꼽는데요. 최상위 트림인 T7에 사륜구동 시스템과 세이프티 선루프, 딥 컨트롤, 하이디럭스, 투톤 익스테리어 패키지, 사이드 스텝(커스터마이징) 등을 선택한다면 경쟁력과 희소성이 배가 되기 때문입니다. 3천만원 중반대의 가격에서 절대 만나볼 수 없는 유일한 오버랜드 RV인 것이죠.

 

 

 

 

토레스가 만들어낸 돌풍은 단순히 디자인, 가격, 공간으로 한정해서 해석하기 보다는 차량이 가진 본질인 가치로 이해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홈페이지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