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당신이 향하는 모든 길, 언제나 쌍용자동차와 함께

자동차 주유구가 안 열린다면?

 

 

 

자동차마다 주유구 방향은 왜 다를까요? 자동차 주유구가 열리지 않을 때 대처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오늘은 모두가 궁금하지만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자동차 주유구에 관한 진실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자동차 주유구 방향은 왜 다를까?

 

 

 

 

처음 차를 사거나 다른 차를 이용할 때 주유소에 들어가면서 내 차의 주유구 방향이 신경 쓰이지 않으셨나요? 대체 왜 주유구 방향은 차량마다 다를까요? 우선, 자동차 주유구 방향에 대한 규정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주유구 위치와 관련해선 ‘주유구는 안전을 이유로 머플러와 300mm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규정만 있을 뿐 그 외에는 100% 자동차 제조사가 원하는 대로 결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국산 차량은 주유구가 대부분 왼쪽에 존재하고, 미국 독일 등의 외제차는 주유구가 오른쪽에 존재한다는 암묵적인 규칙이 존재하는데요. 이 규칙이 왜 존재하는지에 대해선 해석이 다양하지만, 해당 국가의 통행 방향에 의해 결정되었다는 해석이 가장 유력합니다.

 

 

 

 

미국과 같은 우측통행 국가의 경우 주유소 방문 시 힘들게 돌아가지 않도록 주유구를 오른편에, 일본과 같은 좌측통행 국가의 경우 주유구를 왼편에 둔다는 것이죠. 다만 일본의 영향을 받은 우리나라의 경우 독특하게 우측통행임에도 주유구는 왼편에 두었다는 설명이 일반적입니다.

 

 

 

 

다만 이는 암묵적인 규칙일 뿐, 주유구는 각 차량마다 다르다는 사실을 잊으시면 안 됩니다. 한 가지 꿀팁으로, 주유구 방향은 계기판 내에 존재하는 화살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셀프 주유 시 꼭 유종 확인하기

 

 

 

 

셀프 주유의 경우 연료 종류에 대해 체크해 주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운전자가 알아서 조심해야 합니다. 구분 방법은 주유기 크기나 색깔(휘발유는 노란색, 경유는 초록색) 등 다양한 방법이 존재하지만, 대부분 주유기에 큼지막한 글씨로 “경유!” 하고 적혀 있어 간단히 확인이 가능합니다.

 

 

 

 

딸깍’, 주유캡이 존재하는 이유

 

 

 

주유구의 뚜껑을 주유캡이라고 부르죠. 이 주유캡은 유증기가 세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데요. 유증기란 연료유, 윤활유, 유압기유 등이 미세한 틈을 통해 고압으로 분사되어 생성되거나, 기기 혹은 배관 등으로부터 유출되어 액체상태 였다가 고열의 장비에 접촉하면서 기화된 후 보다 낮은 온도의 공기와 만나서 생성되는 것입니다.

 

 

주유캡이 없다면 연료탱크 안의 연료는 기화되어 공기중에 날아가기 때문에 이것을 막기 위해 주유캡은 꼭 필요합니다. 또한 ‘딸깍’ 소리가 날 때까지 닫아 완전하게 닫아진 것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동차 주유구 여는 방법은?

 

 

요즘은 공유 자동차를 사용하게 되는 경우도 있고, 여행 시 렌터카를 사용하기도 해서 주유구가 어디 있나 찾을 일이 종종 발생하죠. 주유구 여는 레버와 스위치는 크게 4종류가 할 수 있습니다.

 

▶운전석 시트 바닥에 와이어 레버로 되어 있는 타입

 

▶스티어링 핸들 왼쪽하단에 있는 경우

 

▶운전석 도어트림에 있는 경우

 

▶아예 없는 경우 : 도어록이 해제 된 상태에서 주유구 뚜껑을 직접 눌러 여는 형태임

 

 

 

 

자동차 주유구가 열리지 않을 때는?

 

 

 

 

주유구를 열기 위해 버튼이나 레버를 눌렀는데도 주유구가 열리지 않았던 경험 있으신가요? 주유구 덮개를 밀어주는 부품이 노후되거나, 겨울철에는 주유구가 얼어붙어 열리지 않을 수도 있는데요. 이런 비상시에는 주유구를 어떻게 열 수 있을까요?

 

각 자동차에는 주유구가 열리지 않을 때를 대비한 비상 주유구 레버가 존재합니다. 모든 차량의 트렁크 안쪽에는 주유구가 위치한 방향을 기준으로 수동으로 열 수 있는 레버가 있습니다. 차종에 따라 캡 안에 레버가 있는 경우도 있으며, 그 레버를 당기면 주유구를 열 수 있습니다. 비상 수동 주유구 레버가 없는 차들은 주유구를 고정해주는 핀을 얇은 카드 등을 이용해 방문 잠겼을 때처럼 열어줘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이 방법은 수동으로 판넬을 뜯어야 하는 응급대처 방법으로, 만약 주유구가 계속해서 열리지 않는다면 전자계통의 문제일 확률이 높으므로 가까운 정비소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행복한 일상을 지키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이런 작은 상식들을 확인하고 실천하는 것이겠죠. 자동차 연료와 맞닿아 있는 만큼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자동차 주유구! 주유구와 관련된 자동차 상식 확인하시고 오늘도 안전운전하시길 바랍니다.

 

홈페이지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