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당신이 향하는 모든 길, 언제나 쌍용자동차와 함께

자동차 오일 언제 교체해야 할까?

 

 

 

자동차 관리 정말 쉽지 않죠? 자동차는 수많은 부품으로 이루어져 있고, 이 부품들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각종 오일들이 있는데요. 오일만 제 때 교체해 줘도 차량의 수명이 연장된다는데 교체 시기를 몰라 지나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합니다. 오늘은 자동차 수명과 직결되는 자동차 오일의 교체 시기 등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자동차의 심장, 엔진의 원동력 엔진오일

 

 

 

엔진이 자동차의 심장이라면 엔진오일은 심장의 혈액과 같은데요. 엔진오일도 혈액과 같이 자동차 엔진의 내부를 흐르며 여러가지 역할을 합니다. 엔진오일은 여러 부품들이 움직이면서 발생하는 마찰을 최소화 시켜주어 작동을 원활하게 하고 성능 저하를 막기 위해서는 꼭 필요합니다. 마찰 감소 이외에도 냉각, 응력 분산, 밀봉 등의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죠.

 

 

 

엔진오일은 광유와 합성유로 나누어지는데요. 광유는 가장 흔하게 사용하는 엔진오일로 중질유에서 뽑아내며 가격이 저렴하지만 오염물의 비율이 높습니다. 합성유는 실험실에서 윤활의 목적으로 개발한 오일로 정제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불순물이 포함되지 않아 광유에 비해 가격이 비쌉니다

 

 

 

 

*엔진오일 관리를 꼭 해야 하는 이유

 

 

 

엔진오일을 제때 교체해주지 않으면 엔진 내부를 돌아다니며 찌꺼기들과 섞이게 되고 그 찌꺼기가 엔진 내부에 쌓이면서 엔진의 고장 또는 성능 저하를 유발합니다. 또 윤활 기능이 저하되면서 자동차 연비가 떨어지고, 엔진오일이 열을 배출하지 못해 엔진 내부에 망치로 두드리는 듯한 소리가 나는 노킹 현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운전자별 주행 습관 및 패턴에 따라 교체주기는 조금씩 다르지만 보통 5,000~10,000km마다 교체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엔진오일 상태 점검 방법

 

 

 

1) 차를 평탄한 곳에 주차한 뒤 시동을 끄고 5분정도 기다리기

 

2) 작업용 장갑을 착용한 뒤 보닛을 열고 엔진오일 게이지를 쭉 잡아당겨 처음 뽑은 엔진오일 게이지는 깨끗한 천으로 닦기

 

3) 처음과 같은 방법으로 엔진오일 게이지를 다시 뽑아 오일 양 체크하기

 

4) 오일의 양이 F(Full)와 L(Low) 사이에 위치할 만큼 오일이 채워져 있는지 확인하고 짙은 갈색 또는 그보다 어두운 색을 띈다면 교체해주기

 

 

 

 

 

 

마찰과 마모현상을 줄여주는 미션오일

 

미션오일은 변속기 오일로도 불리는데요. 자동차 기어를 변속하면 이 힘이 바퀴에 전달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합니다. 미션오일은 수동미션오일과 자동미션오일로 나눠지는데요. 수동미션오일은 기계 부분에 윤활을 도와주어 마모와 부식 방지 역할이 주목적이고, 자동미션오일은 윤활역할뿐만 아니라 미션 자체가 작동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러한 미션오일을 제때 교체해주지 않으면 연비에도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기어 변속기가 떨리는 현상, 부품 마모, 과열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80,000km~100,000km 마다 교체해주는 것을 권장합니다. 또 차량 구입 시 지급된 매뉴얼을 참고해 권장하는 규격을 사용해주어야 한다는 점 주의해주세요.

 

다른 오일들과 마찬가지로 색상으로 교체 시기 구분이 가능한데요. 깨끗한 미션오일은 밝은 분홍빛을 띠고 있고 이 색이 짙은 붉은 색으로 변하면 미션오일을 교체해주어야 합니다.

 

 

 

 

*미션오일 상태 점검하기

 

 

 

1) 시동을 걸어 엔진을 충분히 예열 시킨 후 차를 평탄한 곳에 주차하기

 

2) 시동이 걸린 상태에서 브레이크를 밟고 변속기를 P-R-N-D에서 다시 P로 놓은 뒤 보닛을 열어 확인하기

 

3) 미션오일 게이지를 뽑아 깨끗한 천으로 닦은 후 다시 꽂았다 빼기

 

4) 흰 헝겊 등에 묻힌 뒤 색깔로 오염도 확인하기

 

 

 

 

자동차가 멈출 수 있게 도와주는 브레이크 오일

 

 

 

운전자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부품에는 많은 것이 있지만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안전벨트, 에어백 그리고 브레이크인데요. 브레이크의 성능이 운전자의 안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평소 브레이크 관리도 소홀히 해서는 안됩니다.

 

브레이크 오일은 에틸렌글리콜과 피마자유를 혼합해 만들어졌는데요. 운전자가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브레이크 오일 라인에 압력이 만들어지고, 이 때 만들어진 유압을 이용하여 브레이크가 작동되는 원리입니다.

 

 

 

브레이크 오일은 수분을 흡수하는 성질이 강해서 시간이 지날수록 수분 함유량이 높아지는데, 이럴 경우 브레이크 패드와 디스크에 마찰열이 발생할 때 오일에 포함된 수분이 가열되면서 브레이크 오일 라인에 수증기 기포가 만들어집니다. 이런 현상에서는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도 충분하게 제동이 이루어지지 않게 됩니다. 따라서 브레이크 오일을 적절한 시점에 교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브레이크 오일은 통상적으로 30,000km~40,000km마다 교체해주는 것을 권장하며, 색깔로 오염도를 점검해 교환 시기를 정하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깨끗한 브레이크 오일은 투명한 색상으로 식용유 같이 색상이 변하면 교체해야 합니다.

 

 

 

 

*브레이크 오일 점검하기

 

 

 

1) 보닛을 열고 브레이크 오일 탱크의 위치를 확인하기

 

2) 브레이크 오일 탱크의 마개를 시계 방향으로 돌려서 열기

 

3) 리저브 탱크 마개 안쪽 망에 이물질이 껴 있는지 확인하기

 

※점검 중 브레이크 오일이 눈에 들어가지 않게 조심하기

 

4) 오일의 양이 Max ~ Min 사이에 위치하는지 확인하고 Min 이하일 경우 교체하기

 

 

 

 

오늘은 자동차 오일의 종류, 교체 시기 등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차량의 연비까지 영향을 미치는 오일인 만큼 오늘 내용을 참고하여 적절한 교체 주기에 따라 차량 관리하시고 안전운전 하시길 바랍니다!

 

 

홈페이지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