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당신이 향하는 모든 길, 언제나 쌍용자동차와 함께

스티어링 휠의 이모저모

 

 

자동차의 운전석에 앉으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스티어링 휠(Steering Wheel)이죠. 아마 운전자가 차에서 가장 많이 조작하는 부품이 아닐까 싶은데요. 보통 핸들(handle)이라고도 불리는 스티어링 휠은 차량을 좌·우로 움직여주는 조향 역할을 담당합니다.

 

핸들 NO!

 

자동차 운전대를 핸들로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일본식 표현으로, 정확한 표현은 스티어링 휠(Steering Wheel)입니다. steering은 조종장치, 조향 장치를 의미하고 wheel은 바퀴라는 뜻 이외에 자동차 핸들이라는 의미도 가지고 있습니다.

 

태초의 자동차 조향 장치는 문 손잡이처럼 생긴 부품을 돌려 차의 방향을 조정한 경우도 있어서, 손으로 잡는 부품이라는 의미로 핸들이라 불렸다는 설도 있습니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자동차 ‘핸들’이라는 표현을 잘 쓰지 않는다고 하네요.

 

 

 

스티어링 휠, 원형이 아니었다?

 

 

최초의 자동차에 장착된 조향 장치는 막대 모양이었습니다. 좌석 앞에 긴 막대기가 수직으로 세워져 있고, 그 위에 달린 작은 손잡이를 선박의 키처럼 좌우로 조작해 방향을 조종했다고 하네요.

 

동그란 자동차 조향 장치가 등장한 것은 1894년입니다. 프랑스 자동차 회사 ‘파나르 르바소’가 경주용 자동차를 만들면서 동그란 조향 장치를 장착했습니다. 정확하고 빠르게 바퀴를 조종할 수 있어 많은 자동차 회사들이 이 스타일을 따라갔습니다. 그러나 타이어의 마찰 저항을 오직 팔 힘으로 견뎌야 하는 단점이 있었죠. 이를 보완한 것이 바로 파워 스티어링입니다.

 

 

 

파워 스티어링

 

 

 

과거의 차들은 휠의 지름이 지금보다 더 컸습니다. 운전자의 팔 힘으로 휠을 돌려야 하니 좀 더 수월하게 힘을 보내기 위해 더 큰 지름의 휠을 장착했던 겁니다. 파워스티어링은 적은 힘으로 조작해도 쉽게 차량을 조향할 수 있도록 해주는 장치로, 유압의 힘으로 조작을 보조하는 ‘유압식’, 유압 펌프 대신 모터를 사용해 보조하는 ‘전동식’, 둘의 장점을 합친 ‘전동유압식’으로 나뉩니다.

 

 

 

크기도 줄고, 모양도 달라지고 있다?!

 

 

 

자동차 초기 보급시절에는 약 430mm 지름의 스티어링 휠을 사용했으나 기술의 발전으로 지금은 380mm~345mm의 지름을 사용합니다. 스티어링 휠이 작을수록 자동차가 빠르게 반응해 방향 전환이 중요한 레이싱 카 등에 적용하고 있으며, 버스나 트럭 같은 대형차는 다른 차와 충돌을 막을 수 있도록 크기가 더 큽니다.

 

또한 두께도 다양한데요. 레이싱카의 경우 조향 감각의 향상을 위해 스티어링 휠의 크기는 물론 두께까지 얇게 만든다고 하네요.

 

 

 

D컷 스티어링 휠? Flat Bottom 스티어링 휠?

 

 

일반적으로 자동차의 스티어링 휠은 알파벳‘O’자 형태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알파벳 ‘D’를 연상시키는 아랫부분이 평평한 모양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외국에서는 ‘flat bottom’ 스티어링 휠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D컷 스티어링 휠은 1990년대 고성능 스포츠카에 처음 채택되었습니다. 고성능 스포츠카는 차체가 낮게 설계되어 시트 포지션도 낮을 수밖에 없어 드라이버의 허벅지 부분이 스티어링 휠에 닿아 불편한 점이 있었는데요. 이를 개선하기 위해 밑 부분을 평평하게 만들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쌍용자동차의 올 뉴 렉스턴, 티볼리, 티볼리 에어에도 D컷 스티어링 휠이 사용되었죠. 정통 SUV의 멋을 살린 4스포크 타입의 스티어링휠은 더블다이아몬드 스티치와 D컷으로 스포티 엣지를 부여한 것이 특징이죠.

 

더불어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되어 이상적인 그립감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운전의 즐거움을 배가시킵니다. 최고급 가죽을 사용하여 고급스러움을 자아내고 열선을 적용하여 겨울철 따뜻하고 쾌적한 운전이 가능합니다.

 

 

 

단 기술을 담는 스티어링 휠

 

 

 

 

자동차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제 스티어링 휠은 방향만 조정해주는 역할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해 카라이프를 위한 다양한 기능 조작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자동차 모델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오디오 볼륨 조절 버튼, 핸즈프리 통화, 크루즈 컨트롤 등의 기능 및 터치센서를 통해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고 있는지를 감지하기도 합니다.

 

 

 

나라마다 위치가 다른 스티어링 휠!

 

 

 

영국, 일본 등은 우리나라와 스티어링 휠 위치가 다릅니다. 전 세계의 약 70% 나라가 왼쪽에 위치해 있으나 우측을 사용하는 나라는 왜 그럴까요?

 

자동차가 탄생되기 전에 마차를 타던 시절에서 유래했다고 하네요. 영국에서 마부들이 대부분 오른손으로 채찍을 휘둘렀기 때문에 채찍에 맞지 않도록 동승자는 왼쪽에 타던 시스템을 그대로 따랐다는 설이 있습니다. 영국의 영향을 많이 받은 인도, 호주, 홍콩 등이 이를 그대로 도입해 스티어링 휠이 오른쪽에 위치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미국은 폭이 넓은 쌍두마차를 이용해 마부가 두 마리 말에 채찍질하기 편하도록 왼쪽에 앉았고, 그대로 자동차에 적용이 되었습니다.

 

 

 

또 다른 가설로는 수동 변속기 사용 시 대부분의 왼쪽에 스티어링 휠이 위치해야 대다수의 오른손잡이 운전자들이 변속기 조작이 용이해서라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오늘은 자동차 조향을 담당하는 스티어링 휠을 살펴보았습니다. 완전한 자율주행이 되는 시점이 되면 스티어링 휠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고, 더 많은 기능을 조작하는 콘트롤 역할의 새로운 모습으로 변신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홈페이지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