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그 다음의 세계, ‘텔레매틱스’

 

 

“SSANGYONG × TELEMATICS”

 

 

드디어 현실로 다가온 ‘자율주행차’의 등장은, 그간 우리가 논해왔던 운전이라는 개념을 언어상에서 삭제해버릴 만큼의 혁신적인 변화를 담고 있습니다. ‘운전자가 브레이크, 핸들, 가속 페달 등을 제어하지 않아도 도로의 상황을 파악해 자동으로 주행하는 자동차’를 뜻하는 자율주행차는 탑승자가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무인자동차(driveless car)와는 개념을 달리하는데요. 미국자동차기술학회(SAE)는 자율주행차의 발달기준을 다음과 같이 총 6단계로 나눠 정의하고 있습니다.

 

 

  • LEVEL0. 자율주행 기능없는 일반차량
  • LEVEL1. 자동브레이크, 자동속도조절 등 운전 보조기능
  • LEVEL2. 부분자율주행, 운전자의 상시 감독 필요
  • LEVEL3. 조건부 자율주행, 자동차가 안전기능 제어, 탑승자 제어가 필요한 경우 신호
  • LEVEL4. 고도 자율주행, 주변환경 관계없이 운전자 제어 불필요
  • LEVEL5. 완전 자율주행, 사람이 타지 않고도 움직이는 무인 주행차

 

 

이같은 자율주행차의 단계별 발전은 자동차산업계뿐만 아니라 IT 산업에도 커다란 파장을 가져오고, 고도의 발달된 자율주행 기술은 또한 ‘자동차와 무선 통신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차량 무선인터넷서비스’, 즉 ‘텔레매틱스(Telematics)’의 출현으로 이어집니다. 완벽한 안전까지 보장한다는 텔레매틱스 기술이 도래하면 자동차란 운전자를 위해 존재하는 하나의 ‘움직이는 쉼터’나 다름없을 것이라는 말까지 거론되는 요즘인데요. 과연 가까운 미래에는 자동차 안에서 어떤 생활이 가능해질까요? 쌍용자동차의 커넥티비티 SUV, 전기자동차 e-SIV와 함께 즐겁고 안전한 내일을 상상해보세요!

 

 

▶ “커넥티비티 SUV, e-SIV 콘텐츠 보러 가기”

 

 

▶ “어메이징 티볼리의 도로자율주행 기술 시연, V2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