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그십의 품격, ‘G4렉스턴’의 유라시아 대륙 횡단을 기억하다

플래그십(flagship)이라는 단어의 뜻은 ‘기함’, 쉽게 말해 지휘관의 배를 특정한 깃발으로 구별하는 것을 일컫습니다. 이 배는 지휘를 도맡는 만큼 선두에서 뒤따르는 배들을 이끄는데, 때문에 가장 크고 빠르며 강력하기 위해 제작됩니다. 오늘날 플래그쉽은 한 브랜드 내에서 가장 퀄리티가 높은 제품을 상징하는 단어로 더 많이 쓰이는데요. 이는 물론 상품으로써의 가치를 지칭하는 바도 있겠지만 해당 모델의 품격이나 지위, 소위 아이덴티티(identity)라고 이르는 ‘정체성’을 높이 사는 부분도 적지 않을 것입니다. 운전이란 모름지기 체감과 감성을 모두 충족시켜야 하는 복합적인 활동이기 때문입니다.

 

 

 

 

 

“Great 4 Revolution, SUV의 본질을 말하다”

 

 

 

SUV을 선호하는 사람들은 자연스럽게 레저를 즐기는 어떤 자유로운 이미지와 연결됩니다. 그러나 G4렉스턴을 이루는 네 가지 혁명은 ‘레저도 즐길’수 있을 뿐, ‘레저를 위해’ 탑재된 것이 아닙니다. 스타일, 드라이빙, 세이프티, 하이 테크 까지 차체의 안팎을 넘나들며 흐르는 G4 렉스턴의 진짜 능력은 어떤 길도 한결같이 달리는 4WD 주행성능, 공간활용성, 극한 환경에서도 운전자를 보호할 수 있는 초고장력 4중 쿼드프레임, 또 프리미엄 스타일에 있습니다. 험한 길을 정복했다는 사실에 고무되기보단, 그 어떤 차보다 험로 위에 있는 모습이 자연스러워 보이는 것. 그것야말로 쌍용자동차의 플래그쉽 G4렉스턴의 아이덴티티이자 SUV의 본질이 아닐까요. 중국 우루무치에서 카자흐스탄 아스타나까지, G4렉스턴의 역동적인 Nature-born 3Motion 디자인은 자연의 장엄한 경관에 완벽하게 동화됩니다.

 

 

 

 

“G4렉스턴을 탄다는 건, 자유를 누리는 것”

 

 

 

 

G4렉스턴이 모든 타입의 길을 주파할 수 있다는 일은 곧 자유를 의미합니다. 이는 ‘나 혼자만의 자유’라기보단, 더 많은 사람들을 함께 데려갈 수 있는 ‘선택의 자유’를 의미할 것입니다. 쌍용자동차의 기함 G4렉스턴의 오너는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더 멀리, 안전하게 달릴 수 있으며 그 여정이 장거리로 이어진다고 해도 걱정 없습니다. 러시아 우파를 넘어 수도인 모스크바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펼쳐지는 여러 타입의 험로를, G4렉스턴은 자신있게 단 하나의 길이라고 말합니다.

 

 

 

 

“세계가 인정한 G4렉스턴, 트랜스 유라시아!”

 

 

 

50일동안 8개국 23개 도시, 총 거리 13,000km를 달려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한 G4렉스턴은 독일과 영국을 마지막으로 그 여정을 마무리합니다. SUV의 본질을 제시하며 최고의 기술 공법이 이뤄낸 차체 설계로 이제 세계적인 무대에서 그 가치를 뽐내는 G4렉스턴의 위대한 혁명은, 오늘도 길 위에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킵니다.

 

 

▶ “영국 선정 올해의 사륜구동차, G4렉스턴 소식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