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당신이 향하는 모든 길, 언제나 쌍용자동차와 함께

더 넓은 곳으로! 쌍용자동차, 유럽을 달리다

 

 

지난해, 쌍용자동차 코란도가 깐깐한 안전기준을 통과하며 유럽 시장에 본격 진출했는데요. 이번에는 가솔린 터보 엔진을 탑재한 새로운 티볼리가 유럽 진출에 나섰습니다. 이와 함께 유럽 곳곳에서 쌍용자동차에 대한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유럽 대륙을 달리는 쌍용자동차의 이야기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티볼리 G1.T2, 유럽을 겨냥하다

 

 

 

 

지난 5월 13일. 쌍용자동차는 공식 런칭 행사와 함께 새로운 티볼리 G1.2T를 유럽 시장에 선보였습니다. 이번 런칭 행사는 조금 특별했는데요.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쌍용자동차 글로벌 유튜브 채널(https://youtu.be/p2X1WASSUZs)을 통해 무관중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한 것이죠.

 

 

 

 

언택트 방식이었지만, 다양한 코너가 마련되어 티볼리 G1.2T를 소개하는 데는 충분했습니다. 영국 출신의 앤드류 밀라드(Andrew S. Millard) 부산외대 교수가 진행을 맡았고, 황순하 글로벌 자동차 경영연구원 대표와 최연소 여성 카레이서 임두연 씨가 패널로 참여해 티볼리 G1.2T를 소개했습니다.

 

 

 

 

특히 임두연 씨는 티볼리 G1.2T와 대한민국 도시를 누빈 영상을 통해 직접 느낀 티볼리 G1.T2의 매력을 생생하게 전달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그렇다면 티볼리 G1.2T는 무엇이 다를까요?

 

 

티볼리 G1.2T(6단 수동변속, 2WD)는 쌍용자동차 최초로 1.2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되었는데요. 최고 출력 128ps/5000rpm, 최대토크 230Nm/1750~3500rpm으로 스포티하면서도 안정적이고 수준 높은 주행성능을 자랑합니다.

 

 

 

 

또한, 유로6d-step2 배기가스 배출규제를 충족해 연비 향상 및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은 물론, 첨단 편의사양 및 안전사양을 탑재해 강력한 성능과 가격 경쟁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죠.

 

 

 

 

티볼리 G1.2T 소개가 끝난 뒤에는 온라인 시승영상, 유럽대리점 관계자들의 현지 판매계획 영상, CEO와의 질의응답까지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K-Pop 스타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화려한 퍼포먼스로 티볼리 G1.2T의 출시를 축하해주었습니다.

 

 

 

 

쌍용자동차, 영국 소비자 만족도 4위

 

 

영국의 자동차 전문 매거진 ‘어니스트 존(Honest John)’이 최근 발표한 ‘2020 어니스트 존 소비자 만족도 평가’에서 쌍용차가 렉서스(Lexus), 스코다(Skoda), 재규어(Jaguar)에 이어 종합순위 4위(88.5%)에 선정되었는데요. 이로써 3년 연속 브랜드만족도 평가 Top 5에 들게 된 것입니다.

 

 

자동차 소유주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는 전반적인 만족도는 물론 △차량신뢰성 △안락함 △연비 △실용성 △주행성능 등을 항목별로 평가했습니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신뢰성(Reliability) 부문에서 렉서스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수(9.59점/10점 만점)를 받으며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자동차 브랜드’로 인정받은 것이죠.

 

 

쌍용자동차는 이러한 소비자 브랜드 만족도 결과를 바탕으로 현지마케팅에 적극 나서고 있답니다.

 

 

 

 

지난 3월 전 럭비 영국국가대표 선수이자 현재 인기 요리사로 활약 중인 필 비커리(Phil Vickery MBE)를 브랜드 홍보대사로 임명한 데 이어 지난 5월 초에는 영국을 대표하는 승마선수 알렉스 브래그(Alex Bragg)를 후원하며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힘쓰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는 노스 웨일스 소방구조국(North Wales Fire & Rescue Service)에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를 업무용 차량로 공급하는 등 공공부문 및 특장차 분야에서의 시장 확대에도 주력하고 있죠.

 

 

 

 

유럽 시장 확대를 위해 계속되는 쌍용자동차의 질주

 

 

쌍용자동차는 지난 1월에도 유럽 시장 확장을 위해 박차를 가했는데요. 1월 10일부터 19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20 브뤼셀 모터쇼에 참가해 티볼리, 코란도, G4렉스턴(현지명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 등 차량 14대를 전시했습니다.

 

 

1월 16일부터 19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2020 비엔나 오토쇼에서는 오스트리아 내 딜러들을 초청해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을 논의하기도 했습니다.

 

 

 

 

쌍용자동차가 이처럼 계속해서 유럽 시장을 공략하는 이유는 유럽 시장에서의 SUV 점유율이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영국의 시장조사 전문 업체인 자토(JATO)의 유럽 자동차 시장 조사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8년 SUV의 판매가 전년도 대비 24.7% 증가했으며,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 또한 33%로 높아졌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SUV가 사랑받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 SUV 명가 쌍용자동차의 가치도 유럽 곳곳에서 인정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영국 사륜구동 전문지 「포바이포(4X4)」는 ‘2020 올해의 픽업’으로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를 선정했습니다. 자동차전문지 「왓 카(What Car)」에서도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20)’ 중 ‘최고의 픽업(28,000파운드 이하)’에 렉스턴 스포츠의 이름을 올렸죠.

 

쌍용자동차 영국 대리점은 제품력과 가치를 인정받은 렉스턴 스포츠와 함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다짐을 밝혔습니다.

 

 

독일 대리점은 독일 프로축구리그 분데스리가(Bundesliga)의 레버쿠젠(Bayer 04 Leverkusen)팀과의 스폰서십 연장 및 스포츠 1 채널의 프로그램 후원 등을 진행했으며, 이탈리아 역시 신년 TV광고 캠페인을 시작으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선다고 합니다.

 

 

이처럼 쌍용자동차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유럽 시장을 공략하고 있습니다. 새롭게 런칭한 티볼리 G1.T2가 유럽 소비자들의 마음을 얼마만큼 사로잡을지도 기대되는 부분인데요. 유럽을 달리는 대한민국 대표 SUV 쌍용자동차의 눈부신 활약, 계속 지켜봐 주시길 바랍니다!

 

 

홈페이지
뉴스레터
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