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당신이 향하는 모든 길, 언제나 쌍용자동차와 함께

겨울철 차에 타기 전, 모닝 노크!

 

 

 

 

겨울철 시동을 막 끈 자동차 밑에 고양이가 웅크리고 있는 것을 보신 적 있으시죠? 도심 내 길고양이 개체수가 크게 증가하면서 이런 상황이 더 자주 목격되는데요. 이때 고양이가 있는지 모르고 차가 움직이면 어떡하나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죠.

 

 

오늘은 고양이들이 왜 겨울철 유독 차를 좋아하는지, 또한 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차량 사고와 예방 방법 등을 알아보겠습니다.

 

 

 

고양이는 왜 겨울철에 차 안으로 들어갈까요?

 

 

고양이의 평균체온은 약 38~39도로 사람보다 높아 추위를 더 쉽게 느낍니다. 그러나 도심에 사는 길고양이는 특정 은신처가 없는 경우가 많아 시동이 막 꺼진 주차된 차의 따뜻함을 좋아한다고 하네요.

 

 

 

 

추운 겨울철에는 주차 후 시동을 끄면 엔진 잔열이 남아 있어 고양이들이 추위를 피하기 위해 엔진 하부를 통해 들어가기도 합니다. 특히 새끼 고양이들은 몸이 작아 엔진과 가까운 곳까지 가기도 합니다. 꼭 엔진룸이 아니어도 타이어 위에 올라앉거나 차량 아래에서 자는 경우도 있습니다.

 

 

 

 

운전자들이 차량 내부나 하부에 고양이가 있는지 모른 상태로 시동을 걸 경우, 엔진이 작동하면서 뜨거워져 이 열로 인해서 화상을 입거나 회전하는 기계장치에 부딪혀 중상을 입기도 하고 뒤늦게 도망가다가 타이어에 깔려 사고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똑똑똑! 모닝 노크

 

 

 

 

위와 같은 사고는 차량 고장뿐 아니라 고양이의 생명을 앗아갈 수도 있으며, 이로 인해 운전자도 트라우마가 생길 수 있죠. 때문에 아침에 차에 탈 때 잠들어 있는 고양이를 깨우는 ‘모닝 노크’ 방법이 권장되고 있습니다.

 

 

1) 차에 타기 전 보닛을 크게 두드린다.

 

 

2) 차 문을 닫을 때 소리가 크게 나도록 닫는다.

 

 

3) 차에 타면 좌석에 앉아 발을 크게 구른다.

 

 

4) 경적을 울려 경고음을 낸다.

 

 

고양이는 소리와 진동에 민감하기 때문에 보통 보닛을 두드리는 것만으로도 깨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소리에 겁을 먹고 미처 도망가지 못한 새끼 고양이들을 위해 문을 세게 닫거나, 경적을 울리거나, 차내에서 발을 구르는 등의 조치를 해주면 더욱 도움이 된다고 하네요.

 

 

 

엔진룸의 고양이 발견 시 대처 방법은?

 

 

 

 

차 안에 끼어서 나오지 못하는 고양이를 발견했을 경우에는 소방서에 도움을 요청해 고양이 구조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겨울철 차에 타기 전 꼭 해야 하는 행동, 모닝 노크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운전자 여러분에게는 다소 귀찮은 일일 수 있지만, 고양이들의 생명 보호를 위해 이번 겨울에는 습관처럼 꼭 엔진룸에 노크 한번 해주세요!

 

 

 

 

홈페이지
뉴스레터
신청하기